[테크월드뉴스=이혜진 기자] 삼성전자가 28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MWC 이벤트 2022’를 열고 노트북 신제품 ‘갤럭시 북2 프로’ 제품군을 공개했다.

‘S펜’을 지원하는 ‘갤럭시 북2 프로 360’과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갤럭시 북2 프로’ 2종이다. 

김학상 삼성전자 MX사업부 NC(New Computing) 부사장은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는 갤럭시 생태계와 매끄럽게 연동되고 미래의 업무 환경이 효율성과 가능성을 확대시킨다”고 말했다.

일반 소비자 대상 노트북 중 최초로 마이크로소프트(MS)의 기업용 보안 솔루션인 ‘시큐어드 코어 PC’규격을 충족한다. 해당 규격은 윈도 11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보안성을 자랑한다. 

각각 하드웨어(HW)∙소프트웨어(SW) 등 단계별로 보안을 강화해 잠재적인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다. 기존에는 금융·헬스케어·정부 등 높은 보안성을 요구하는 업종에서 사용됐다.

해당 솔루션은 노트북 운영체제에 대한 공격이나 승인되지 않은 접근으로부터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메모리와 주요 부품을 하드웨어적으로 분리한다. 펌웨어(스마트 기기를 작동하는 SW)공격에 대비한 고급 보안 기술도 지원한다. 지문과 같은 생체 인식 센서 등 특화된 HW 규격도 갖춰야한다.

데이비드 웨스턴 엔터프라이즈&OS 보안 담당은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는 양사가 긴밀히 협력해 서로 다른 운영 체제 간의 장벽을 없애고 최고의 MS 앱과 서비스를 갤럭시 생태계에 접목을 보여주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