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본사 전경.
테슬라 본사 전경.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테슬라가 니켈과 같은 배터리 핵심 소재 가격이 폭등하자 국내에서 판매 중인 전기차 가격을 최대 200만 원 인상했다.

지난 11일 테슬라코리아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모델Y 퍼포먼스(8699만 원→8799만 원)는 100만 원▲모델3롱레인지(6979만 원→7079만 원)는 100만 원▲모델Y롱레인지(7989만 원→8189만 원)는 가격을 200만 원 상향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국내뿐 아니라 미국과 중국 주요 시장에서도 가격을 올렸다. 모델3 롱레인지와 모델Y 롱레인지의 국고 보조금은 각 315만 원이고 8500만 원 상한선을 초과한 모델Y 퍼포먼스는 보조금을 받지 못한다.

테슬라는 지난해 12번에 걸쳐 판매가 인상을 진행했다. 자동차 업계에선 이 같은 가격 상승 정책이 전기차 업계 전반으로 퍼질 것으로 보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최근 니켈 등 배터리 원재료 상승으로 전기차 업체의 가격 상승 압박이 더욱 거세졌다”며 “다른 업체도 순차적으로 가격을 인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니켈 가격은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t당 4만2995달러(약 5311만 원)에 거래돼 10일 만에 69% 상승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