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김영섭 LG CNS  사장과 맷 가먼(Matt Garman)  AWS 수석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김영섭 LG CNS 사장과 맷 가먼(Matt Garman) AWS 수석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LG CNS가 ‘AWS 프리미어 티어 파트너’ 자격을 획득하고, 아마존웹서비스(AWS)와의 협업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AWS 프리미어 티어 파트너는 AWS가 국가별로 가장 풍부한 클라우드 사업 경험을 보유한 파트너사들에 제공하는 자격이다.

AWS의 파트너 프로그램 검증을 통해 클라우드 기술 전문성이 확인되고, 다수의 고객과 대규모 클라우드 사업 실적을 확보한 파트너사에 부여된다.

LG CNS는 AWS와 함께 국내 고객의 DX(디지털 전환)를 지원하고, AM(애플리케이션 현대화) 등 AWS의 최신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AM은 기존 환경, 기존 방식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과 시스템을 여러 단위로 나눠 서로 독립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한다. 고객이 비즈니스 목적에 맞는 신규 서비스를 신속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재구성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금융사 애플리케이션을 불편 사항 접수, 요금 확인, 가입 상담, 해지 등의 서비스로 나눠 한 개의 기능에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나머지는 정상 작동하도록 개발한다.

LG CNS는 올해 2월 AWS와 AM 사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AWS 사업 전담 조직인 ‘클라우드 네이티브 론치(Launch)센터’를 신설했다.

김영섭 LG CNS 대표이사는 “클라우드 기반의 고객 경험과 가치를 극대화하고, 기업들의 디지털 성장 파트너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