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기자간담회

[테크월드뉴스=이혜진 기자] 원격 관리∙업무 환경 디지털 전환 솔루션 기업인 팀뷰어가 15일 기자간담회에서 팀뷰어코리아의 공식 출범을 발표했다. 팀뷰어는 국내 기업의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를 지원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이날 이혜영 팀뷰어코리아 대표이사는 “팀뷰어는 산업 전반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한국 시장이 가진 잠재력을 높이 보고 있다”며 “팀뷰어코리아는 국내 기업용 시장을 겨냥한 원격연결∙증강현실(AR) 솔루션 사업을 중심으로 핵심 업무 과정의 원활한 디지털 전환을 돕고 혁신적인 업무 환경을 구현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채널 파트너와 총판∙리셀러(재판매자)를 포함해 한국의 협력사들과 강력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수년간 팀뷰어는 인도, 중국, 일본에 지사를 설립하며 입지를 확대해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지사 출범은 한국 시장의 높은 성장잠재력과 전략적 중요성 때문이다.

회사 측은 “한국에서 기업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정부가 국가의 주력 산업인 제조 현장의 디지털화 지원을 확대하면서 디지털 전환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팀뷰어코리아 출범은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팀뷰어의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한 핵심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팀뷰어는 2005년 독일에서 원격연결∙정보기술(IT) 지원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출범했다. 현재 모든 산업 분야에서 기업의 주요 사업 과정을 디지털 방식으로 바꾸도록 지원하고 있다.

기업은 팀뷰어의 기업용 원격연결 솔루션으로 IT 인프라와 사무실의 기기를 관리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운영 기술 장비와 임베디드(내장형) 기기를 원격으로 연결하고 제어할 수 있다.

팀뷰어는 ▲원격연결∙지원 도구 ▲관리형 기업용 연결 솔루션 ▲산업의 업무 프로세스 디지털화를 위한 증강 현실(AR) 기반 솔루션을 갖고 있다.

이소정 팀뷰어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팀뷰어가 지향하는 비전에 관해 말했다. 제조 산업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산업용 메타버스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 총괄 사장은 “원격연결과 AR 등 디지털 기술이 새로운 미래 작업 환경을 만들어갈 것이다”이라며 “산업용 메타버스는 물리적인 영역과 디지털 영역의 융합을 넘어 이미 그 다음 단계까지 발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산업용 AR 시장 규모는 2025년까지 연평균 54.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팀뷰어는 혁신적인 디지털 툴을 제공해 산업 현장에서 생산성을 높이고 현장 작업자도 디지털 전환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