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이혜진 기자] 삼성전자와 데이코가 23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Moscone Center)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주택 건축박람회 ‘2022 PCBC(Pacific Coast Builder Conference)’에 참가해 현지 시장을 공략할 생활가전 신제품을 선보이고 주거 공간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PCBC는 60년 이상의 전통을 지닌 박람회다. 25개 이상의 국가에서 건축가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등 1만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해 트렌드를 공유하는 장이다.

데이코는 소비자들이 품격 있는 삶을 즐길 수 있도록 한층 진화한 기술력과 디자인이 접목된 신제품을 선보이며 럭셔리 빌트인 가전 브랜드의 명성을 이어간다. 특히 이번에 공개하는 제품들은 연결성과 사용 편의성을 강화해 기존과는 다른 차원의 사용자 경험을 전한다.

구체적으로는 ▲가열 성능에 LCD 터치스크린, 조리 가이드 기능인 ‘셰프 모드’를 탑재한 ‘트랜지셔널(Transitional) 시리즈’ 오븐레인지 ▲쿡탑과 연동해 자동으로 작동하고 LED 조명을 추가한 후드 라인업 ▲각 구역의 온도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도어 글래스에 자외선 차단 기술이 적용돼 와인을 최적으로 보관 가능한 와인 냉장고 등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전시관에서는 비스포크 중심의 맞춤형 가전을 제안한다. 에너지 관리, 원격제어, 모니터링, 기기 자동화 등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통합 가전 솔루션을 통해 한차원 진화할 주거 경험도 선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