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이혜진 기자] KT는 서비스형 네트워크 형태의 기업전용회선 ‘KT 플렉스라인’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KT 플렉스라인은 소프트웨어 정의 광대역 네트워크(SD-WAN)에 기반한 서비스다. 광대역네트워크에 소프트웨어로 구현한 가상화 네트워크 기술이 적용됐다.

가입자는 업무 환경이나 네트워크 사용 현황에 따라 회선이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대역폭을 하루 단위로 자유롭게 제어할 수 있다. 예컨대 일시적으로 회선 속도 증설이 필요하면 계약 변경 없이도 회선 속도 변경이 가능하다.

KT는 올해 하반기 KT 플렉스라인에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회선 대역폭을 변경과 부가서비스 가입∙해지 기능을 제공할 계획이다. KT 운용센터에서 서비스 관제∙관리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서비스 가입 시 기본으로 포함된 플렉스라인 단말을 통한 방화벽과 가상사설망 등 보안 기능 이용과 회선·사용자 원격 관제∙제어도 할 수 있다. 부가서비스인 ‘클라우드 다이렉트’를 추가하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와 업무 환경을 연동할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