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인원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 개발 도구 ‘CALS’
코딩 없이 빠른 속도로 어플리케이션 개발 및 배포
기업, 금융, 바이오, 교육기관에 공급

[테크월드뉴스=정은상 기자]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 전문기업 퀸텟시스템즈는 올인원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 개발도구 ‘CALS(칼스, Cloud At the Light)’로 로우코드 개발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CALS’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자동 개발할 수 있는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이다. 최소한의 코딩과 메타 정보 기반의 컨피규레이션(Configuration) 및 디자인만으로 기업의 웹 어플리케이션과 모바일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CALS를 활용하면 드래그 앤 드롭(Drag and Drop) 동작으로 쉽고 빠르게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으며, 몇 번의 클릭으로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멀티테넌트(Multitenant) 기술을 탑재하고 있어 각 회사별로 독립적인 환경 구성이 가능하며, SaaS(Software-as-a-Service) 솔루션으로 쉽게 전환할 수 있다. 또한 AWS 인프라를 활용해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퀸텟시스템즈는 최근 보험과 바이오, 교육, 제조 분야 등 다양한 산업계에 CALS를 공급했다. 다양한 분야의 고객사는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으로 애플리케이션 개발의 생산성을 향상시켰으며, 서비스 운영에 접목해 생산성을 제고할 수 있었다.

펜데믹으로 인해 심각한 개발자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IT 업계에서 코딩을 최소화하거나 거의 코드 작성없이 자동으로 프로그래밍을 해주는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이 이슈다. 가트너는 2025년에는 기업에서 개발되는 앱 10개 중 7개는 노코드·로우코드 플랫폼에서 개발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는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은 글로벌 기업의 패키지 및 인력 중심의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로 발전해왔으나 최근 개발자 부족 현상과 높은 인건비, 복잡한 기술 등의 이유로 디지털 전환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은 신기술 적용과 사용자 요구 수용에 있어 더욱 각광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퀸텟시스템즈는 오는 7월 CALS에 대한 대대적인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사용자들이 쉽게 접근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유수 레퍼런스의 도입사례를 기반으로 고객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