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니콘이미징코리아는 Z 마운트 채용 APS-C 사이즈(DX 포맷) 미러리스 카메라 ‘Z 30’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Z 마운트 풀프레임(FX 포맷) 미러리스를 위한 초망원 단초점 렌즈 ‘NIKKOR(니코르) Z 400mm f/4.5 VR S’도 공개했다.

APS-C 사이즈 미러리스 카메라 ‘Z 30’
APS-C 사이즈 미러리스 카메라 ‘Z 30’

Z 30은 브이로그를 포함해 일상 촬영부터 창의적 영상 표현까지 다양한 장면을 동영상으로 담는데 최적화된 미러리스 카메라다. Z 시리즈 가운데 가장 작고 가벼운 바디를 구현해 장시간 휴대·촬영에 유용하고, 회전식 액정 모니터와 동영상 촬영 중임을 한눈에 알 수 있는 REC 램프를 탑재했으며, 최대 125분 동안 영상 기록도 할 수 있다.

신제품은 또한 상위 모델인 Z 7에서 채용한 화상 처리 엔진 EXPEED(엑스피드) 6와 Z fc에 적용된 이미지 센서를 채택했다. 때문에 미러리스 전용 NIKKOR Z 렌즈와 결합해 사용할 경우 고해상도의 묘사 성능을 제공한다.

동영상 촬영을 고려한 바디 설계와 사용 편의성도 갖춰, 미러리스 카메라를 처음 접하는 사용자도 손쉽게 영상 표현을 즐길 수 있다. 더불어 다채로운 표현이 가능한 크리에이티브 픽처 컨트롤과 4K UHD(3840×2160)/30p 영상, 슬로우 모션 영상 등 보다 창의적인 표현에 도전할 수 있는 여러가지 기능도 탑재했다.

함께 선보인 NIKKOR Z 400mm f/4.5 VR S는 높은 해상력과 작은 크기, 가벼운 무게를 양립한 초점 거리 400mm의 초망원 렌즈다. 동급 제품 중 최경량인 약 1160g(삼각대 거치대 제외)의 무게와 전체 길이 약 234.5mm를 실현해 핸드헬드 촬영이 용이하다. 이는 들새를 비롯한 야생동물이나 스포츠 등의 장시간 촬영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고, 빠른 이동을 돕는다. 텔레컨버터 ‘Z TELECONVERTER TC-1.4x’ 또는 ‘Z TELECONVERTER TC-2.0x’를 장착하면 초점 거리가 각각 560mm, 800mm로 확장돼 먼 거리의 피사체를 더 가깝게, 역동적으로 묘사할 수 있다. 더불어 무게 중심이 기존보다 카메라에 가깝게 설계돼 핸드헬드 촬영 시에도 안정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 제품은 ED 렌즈 1매, 수퍼 ED 렌즈 2매, SR 렌즈 1매를 효율적으로 배치해 소형화·경량화를 달성하고 색수차를 억제한 높은 광학 성능을 구현했다. 나노 크리스탈 코팅 적용으로 고스트·플레어를 효과적으로 감소시켜, 멀리 있는 피사체의 미세한 부분까지 더 선명하고 정확하게 담아낼 수도 있다.

최대 개방 조리개 값이 4.5인 NIKKOR Z 400mm f/4.5 VR S는 피사체가 돋보이는 입체감 있는 묘사 성능을 지원한다. 렌즈 시프트 방식 VR 기구와 스테핑 모터를 탑재한 것도 특징이다. 렌즈 시프트 방식 VR 기구는 NIKKOR Z 렌즈 중 가장 높은 5.5단의 손떨림 보정 효과를 발휘하며, 스테핑 모터는 스포츠 촬영과 같이 불규칙하게 움직이는 피사체의 특정 순간을 확실하게 포착할 수 있는 빠르고 정밀한 AF 제어를 돕는다.

니콘이미징코리아 정해환 대표이사는 “Z 30은 동영상 촬영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브이로그 콘텐츠 제작자에게 특히 유용한 작고 가벼운 미러리스 카메라”라면서 “NIKKOR Z 400mm f/4.5 VR S의 경우 폭넓은 촬영 장면에서 우수한 기동력과 묘사력을 발휘해, 하이 아마추어부터 전문가까지 두루 만족할 수 있는 초망원 단초점 렌즈”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