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토리서치]
[사진=아토리서치]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아토리서치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지능형 초연결망 선도·확산 과제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아토리서치는 SK브로드밴드 컨소시엄의 참여기업으로서 과제에 참여했다. 주관기업인 SK브로드밴드는 통신망 인프라 제공과 선도 검증을 맡고 아토리서치는 대용량 100G SDN 스위치 개발을 담당한다.

아토리서치에 따르면 SDN 기반으로 전송망과 원거리 네트워크의 트래픽 흐름을 제어하고, 네트워크상의 모든 자원을 중앙에서 모니터링과 관리가 가능하다.

즉, 옥외 자가 전송망 구간에 대해 SDN을 구축해 논리적인 망분리를 적용해 간섭 없이 트래픽 전송을 보장한다. 다양한 디바이스 연동을 통해 지능형 네트워크 서비스가 가능해진다고 아토리서치 측은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하는 100G SDN 스위치는 고용량의 스위칭 칩셋을 적용해 32포트와 64TBbps의 성능과 표준 SDN 프로토콜인 오픈플로우를 지원한다. 오픈플로우 프로토콜을 사용하여 네트워크상에 흐르는 트래픽의 IP, MAC, Port 정보 등을 중앙에서 관리하고 전송 경로를 제어한다.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는 “SDN은 네트워크 토폴로지와 같은 주요 정보를 중앙 컨트롤러에서 관리한다”며 “네트워크 토폴로지에 변화가 발생할 경우, SDN 스위치들은 컨트롤러에 해당 정보를 자동으로 전송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드웨어 스위치의 KC인증과 성능시험서 취득을 통해 제품 상용화를 할 것”이라며 “32포트 100G 인터페이스 기본 모델 상태에서 포트 구성 다양화 등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