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가 보육기업 성과 관리·투자 동향 파악을 위한 ‘RPA(Robotics Process Automation)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IT시스템 고도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기혁신센터는 지난해 보육기업 DB 관리 플랫폼을 구축해 대기업과 오픈이노베이션, 투자, M&A 등 스케일업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번 RPA 도입을 통해 기업의 매출, 고용 성과뿐 아니라 투자 동향까지 자동 업데이트해 보육기업을 더욱 맞춤형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본 RPA 적용은 성과 데이터 파악을 위해 기존 보육기업들이 제한된 조사 기간에 맞춰 일일이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해소하고, 센터·기업의 행정 효율화를 추진해 업무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구축됐다. 본 솔루션은 올해 상반기 성과조사부터 보육기업의 동의를 득해 적용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도입된 RPA 솔루션은 스타트업 질링스의 솔루션을 도입해 국내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질링스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기업 정보를 자동 업데이트해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는 기업 버전의 마이데이터 서비스이다.

경기혁신센터 관계자는 “지난해 보육기업 DB관리 플랫폼(G-마스터DB) 구축에 이어, 올해 메타버스 IR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경기센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고 있다”며 “스타트업 육성·지원을 위한 기관답게 앞으로도 스타트업의 기술을 적극 활용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