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트림블 코리아는 IT 기술과 모듈러 건축 기술을 융합하는 콘테크(건설+기술) 기업인 텐일레븐과 기술력 향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AI 건축 자동 설계 솔루션 ‘빌드잇(BUILDIT)’의 데이터를 공유하고 BIM 소프트웨어의 기술을 발전시켜 국내 모듈러 건설업계 성장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트림블과 텐일레븐은 ‘테클라 스트럭처스(Tekla Structures)’와 빌드잇의 연동 애플리케이션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이를 통해 AI 건축 자동 설계부터 모듈러 건축 제작·시공까지의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텐일레븐 이호영 대표는 “콘테크 기업 텐일레븐은 IT 기술과 모듈러 건축 기술의 융합을 선도하고 있으며 이를 더 발전시키고자 한다”며 “트림블과의 협력을 통해 기술력을 향상시켜 이제는 계획 설계 단계부터 모듈러 제작을 염두에 두는 테클라 빌드잇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국내 모듈러 건설업 발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잠재적 고객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트림블 코리아 박완순 지사장은 “트림블은 테클라 솔루션을 통해 2D 캐드 프로그램으로 진행하던 구조 제작도를 3D로 전환함으로써 설계 오류를 줄이고 생산성을 높이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이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보다 가시성 있는 서비스를 활용해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돕고 있다”며 “텐일레븐과의 협력을 통해 AI 건축 자동 설계 시장 내 3D 구조설계를 활성화하고, 관련 솔루션의 공급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