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윤경림 부문장(오른쪽)과 분당서울대병원 백남종 병원장이 의료 DX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KT]
 KT 윤경림 부문장(오른쪽)과 분당서울대병원 백남종 병원장이 의료 DX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KT]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KT가 분당서울대병원과 최첨단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구축하고 미래 병원을 선도하기 위해 의료 분야 디지털전환(DX)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음5G(5G 특화망) 인프라와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공공부문의 5G 융합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국책 과제를 공모했다. 이 가운데 의료 DX 분야에서 KT와 분당서울대병원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했다.

이 사업에서 KT와 분당서울대병원 컨소시엄은 우선 국내 병원 최초로 이음5G 융합서비스를 구축해 공공의료 분야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세계 최고 수준의 최첨단 병원을 구축하는 데 힘을 모은다.

특히 KT는 분당 서울대병원에 이음5G에 최적화된 설계와 융합 서비스의 효율적인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고, 최첨단 병원 구축을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윤경림 KT 그룹트렌스포메이션 부문장은 “이번 사업으로 이음5G에 기반을 둔 핵심 의료 서비스를 통해 공공의료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다”며 “KT의 ICT 기술을 융합해 의료 DX 사업을 계속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