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LG유플러스]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LG유플러스는 지난 2년간 양자내성암호(PQC)를 활용한 뛰어난 과제 수행 결과를 바탕으로 ‘2022년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 공모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 활용 영상회의 서비스 개념도.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 활용 영상회의 서비스 개념도. [사진=LG유플러스]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 운영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고, 국가정보원(NIS), 국가보안기술연구소(NSR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국가 기관이 보안성, 안정성 등 사업 기준을 마련하여 참여 사업자의 역량을 검증하는 국책 사업이다

LG유플러스는 국책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공공부문의 전남도청과 민간부문의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올 연말까지 양자내성암호가 적용된 인프라를 구축해 향후 3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전남도청에서는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양자내성암호가 적용된 화상회의 시스템을 개발∙운영한다. 기존 화상회의 솔루션과 달리 LG유플러스는 물리적 복제 방지기술(PUF)이 적용된 지문인식 USB 동글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화상회의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화상회의 시 사용자 어플리케이션과 어플리케이션간 통신에도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하여 접속부터 회의 전 과정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2020년 기업 전용회선은 물론 안면인식 출입보안, 티켓예매 인증 등 응용 서비스까지 산업, 의료, 발전소, 공공기관 등 다양한 산업에서 양자내성암호 실증을 완료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이번 국책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지난 2년간 다양한 산업에서의 양자내성암호 기술 실증과 성능 검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데 따른 결과”라며, “향후 보다 다양한 서비스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하여 전용회선을 이용하는 중견 이상 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도 맞춤형 보안환경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