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젠하이저는 퀄컴의 고음질 코덱인 ‘aptX 어댑티브(adaptive)’를 지원해 고해상도의 사운드와 안정적인 무선 연결을 보장하는 블루투스 USB 동글 ‘BTD 6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 BTD 600은 블루투스 5.2 전송 기술을 기반으로 한 USB 어댑터이다. 이 제품에서 지원하는 aptX 어댑티브는 고해상도의 음원 재생을 위한 aptX HD와 저지연 코덱인 aptX LL(Low Latency)의 장점을 결합한 코덱으로 주위의 전파 간섭이나 수신 기기의 성능에 따라 전송률을 자동으로 조절해 안정적인 연결과 고품질의 사운드를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별도 소프트웨어의 설치가 필요 없는 플러그 앤 플레이 기능을 적용해 PC(윈도우, 맥)와 스마트 기기(안드로이드, iOS) 등에서 간편하게 블루투스 연결 기능을 제공하며, 최신 aptX 어댑티브뿐만 아니라 SBC, AAC, aptX 등의 코덱을 지원한다.

BTD 600은 8월 판매 예정이며,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USB A to C 어댑터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젠하이저 관계자는 “자사의 무선 이어폰 ‘모멘텀 트루 와이어리스3’를 비롯한 최신 음향 기기들이 aptX 어댑티브 코덱을 지원하고 있지만 재생 플레이어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 많은 오디오 애호가들이 아쉬워하고 있었다”라며 “BTD 600을 사용하면 음악, 영화, 게임 등의 콘텐츠를 고해상도의 사운드로 즐길 수 있고 화상 회의, 원격 수업 등과 같이 안정적인 무선 연결이 필요한 상황에서 무선 이어폰의 끊김을 최소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