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포스코ICT가 자사의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에 디지털트윈 기술을 융합해 다시 한번 진화 발전하고 있다.

디지털트윈은 현실 속 사물의 쌍둥이를 가상의 공간에 만들어 다양한 상황을 시뮬레이션함으로써 결과를 미리 예측하는 기술이다. 제조 현장에 적용돼 새로운 기술이나 설비를 실제 공장에 도입하기 전 디지털트윈에서 미리 테스트 해봄으로써 비용과 시간 등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ICT는 현재 운영 중인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에 3D 시뮬레이션, 시각화, 제어 인터페이스 기술들을 접목함으로써 조업, 설비, 품질, 안전, 환경관리 영역에서 최적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자율생산 운전체계를 구현할 계획이다.

특히 조업 분야에서는 디지털트윈 환경에서 지원하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가장 효율적인 설비의 최적 운전조건을 결정할 수 있게 된다. 품질 분야에서는 조업조건 변경에 따른 품질 영향도를 사전에 시뮬레이션하여 품질 개선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설비관리를 위해서는 3D 모델링을 통한 사전 정비작업(분해·조립)을 수행해 작업시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설비이상감지 모델과 연계해 예지정비 체계를 구현할 수 있다. 또한 현장 작업자의 위치를 시각화·시뮬레이션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안전한 현장을 구현하고, 공정별 에너지 사용량과 탄소 발생량을 시뮬레이션함으로써 탄소 절감을 위한 최적의 시나리오를 도출할 수 있다.

포스코ICT는 이와 같은 디지털트윈 기반의 스마트팩토리를 포스코 제철소를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자사의 스마트팩토리가 적용된 대외 생산현장으로 확대 적용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국내 최초의 등대공장인 포스코 스마트팩토리를 추진한 포스코ICT는 연속공정, 중후장대 산업에 적용 가능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포스프레임 (PosFrame)’을 기반으로 효성중공업, 풍산, LS-Nikko 동제련 등에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제조업 분야에서 활용되던 디지털트윈은 건설, 물류, 에너지 산업, 도시 운영을 포함한 공공 분야로 활용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마켓앤마켓은 디지털트윈 관련 글로벌 시장의 규모를 2020년 3조 6000억 원에서 2026년 55조 4000억 원까지 늘어 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