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알테어가 LG전자와 제품 개발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전자 생산기술원 이승기 제조혁신센터장(상무)과 알테어 넬슨 디아즈 CRO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생산기술원 이승기 제조혁신센터장(상무)과 알테어 넬슨 디아즈 CRO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LG전자 생산기술원에서는 이승기 제조혁신센터장과 황원재 제조·개발DX솔루션 담당, 김상국 버추얼 디자인 팀장이 알테어에서는 넬슨 디아즈 최고매출책임자(CRO), 문성수 수석부사장(SVP), 유은하 지사장, 홍상렬 LG전자 영업대표 등이 협약식에 참석했다. 

알테어와 LG전자는 가전·전자 산업에서 활용할 시뮬레이션 자동화 플랫폼 구축과 연구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또한 LG전자의 제품 개발 기술과 알테어의 시뮬레이션·인공지능(AI) 기술을 융합해 한층 고도화된 디지털 전환 개발 환경을 공동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AI 기반과 시뮬레이션 자동화를 이용한 디지털 개발 환경을 구축하면 제품 개발 단계에서 물리적 테스트를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데이터 분석 기술과 최적화로 예측되는 피드백을 즉각 반영해 개발 프로세스를 빠르게 할 수 있다는 게 알테어의 설명이다. 

이승기 LG전자 센터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스마트 제품 개발 성장 동력으로 손꼽히는 디지털 전환 기술을 고도화하고 제품 개발을 앞당기는 환경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넬슨 디아즈 알테어 CRO(Chief Revenue Officer)는 “알테어는 시뮬레이션과 데이터 분석 기술력을 모두 확보하고 있어 제조 기업들이 빠르고 효율적인 개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전자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LG전자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술 기반 마련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