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이노그리드가 한국국토정보공사가 경쟁입찰 형태로 발주한 클라우드 기반 LX플랫폼 인프라 구매 사업의 주관사로 선정되며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조달청의 입찰공고와 공사 평가위원들의 자체심사를 통해 이뤄진 이번 수주의 사업기간은 12월 15일까지로, 규모는 18억 7000만 원에 달한다.

LX디지털트윈플랫폼 구축, LX국토정보플랫폼의 수요기관 확산에 따른 클라우드 인프라 증설·시스템 운영환경 구축을 목적으로 하는 이번 사업에 있어 이노그리드는 클라우드·DB서버, 클라우드 운영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DBMS, 서버 랙·KVM, 클라우드 통합 운영관리 플랫폼(CMP) 공급 등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운영할 수 있는 총체적인 H/W·S/W 제품 공급·설치 지원을 전담하게 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이노그리드는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은 물론,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수 있는 인프라 역량도 높이 평가받게 됐다

‘국토정보플랫폼 시스템’이라고도 일컬어지는 한국국토정보공사의 LX플랫폼은 수요기관과 사용량이 나날이 동시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클라우드 인프라의 설비 확장·시스템 운영 자원의 추가 확보를 통한 원활한 대국민 서비스 제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에 이노그리드는 하이브리드와 멀티 클라우드를 통합 관리하는 ‘탭클라우드잇(TabCloudit)’을 통해 한국국토정보공사의 시스템 환경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21년 LX 국토정보플랫폼 구축사업(1단계) 용역 이후 인프라를 추가 증설하는 건으로, 이노그리드는 1차사업 참여를 통해 고도로 축적된 고객사 환경·구성 관련 경험치와 이해도를 토대로 사업 참여를 시도해 소기의 성과를 이끌어냈다.

또한 LX 1차사업을 진행한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고객사의 니즈를 면밀히 파악할 수 있었고,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꾸준히 이어간 결과 높은 수준의 제안이 가능했다는 점도 주된 성공 요인으로 풀이된다.

이노그리드는 앞으로도 자사 솔루션의 중요도·볼륨을 동반 상승시키는 프로모션 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고객 충성도 확보에도 주력하면서 추가적인 수주에 보다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는데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올 초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인 레드햇과 양사가 각각 보유한 클라우드 풀스택 플랫폼 서비스·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술의 혜택을 고객에게 선사하고 급변하는 시장·산업 트렌드에 부응하고자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협력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이번 LX 인프라 구매 사업은 레드햇의 IaaS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Red Hat OpenStack Platform)과 PaaS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는 물론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인 탭클라우드잇(TabCloudit)·관련 인프라 전반이 도입·적용된 풀스택-클라우드 플랫폼의 대표 사례라 하겠다.

이노그리드 김명진 대표이사는 대표는 “이번 수주로 클라우드 풀스택 솔루션은 물론, 단일 주관사로 인프라에 대한 클라우드 SI로서의 사업 수행 능력도 겸비하고 있는 것을 다시한번 입증했다”며 “클라우드 관리 대표 솔루션이라 할 수 있는 탭클라우드잇을 중심으로 풀스택 클라우드 시스템의 안정성과 확장성을 고객에게 선보여 진정한 멀티 클라우드 최강자로 거듭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