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재능기부 플랫폼 사용과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여전하다. 문제가 발생해도 플랫폼 운영사가 중개자 역할만 강조할 뿐, 피해보상에는 손을 놓고 있는 까닭이다.

재능기부 플랫폼은 도움이 필요한 업무‧생활 등의 영역에서 전문가에게 의뢰를 신청, 서비스를 제공받는 앱이다. 소비자가 의뢰를 신청하고 비용을 지불했지만 전문가와 연락이 두절되거나 만족스럽지 않은 결과를 받아도 하소연하기도 어렵다.

소비자가 전문가와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플랫폼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플랫폼 운영사에서는 직거래로 인한 피해는 보상이 어렵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다.

전문가 등록과정에서 제대로 된 검증을 거치지 않는 점도 문제다. 사업자등록증, 자격증 등 전문가를 인증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해야 검증과정이 완료되지만 서류 확인을 제외하면 별도의 확인이 이뤄지지 않는다. 비대면으로 검증이 이뤄지는 까닭에 제3자가 지인의 신상정보와 자격증을 도용해도 확인이 어렵다.

재능기부 플랫폼을 이용하고 피해를 입은 한 소비자는 이용 후기와 업체 정보를 확인하고 입금까지 완료했지만 연락이 두절,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 플랫폼 운영사에 문의해도 중개 수수료를 전혀 받지 않는다는 이유로 책임을 회피했다.

물가상승, 실질임금 상승폭 하락으로 부업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소비자도 쉽게 업무‧생활영역에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는 이유로 재능기부 플랫폼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재능기부 플랫폼 중, 가장 규모가 큰 크몽, 숨고는 각각 지난 2012년, 2015년 서비스를 출시했다. 두 곳의 이용률을 합하면 3500만 건이 넘는다.

문제가 불거지자 숨고는 지난해 2월 보증서비스를 출시하고 직거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숨고 페이도 도입하는 등 전문가와 소비자가 안전거래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하지만 대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거나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문제는 지속되고 있다. 할인을 빌미로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는 여전하기 때문이다.

숨고 관계자는 “서비스 이용 대금을 보관하고 서비스가 완료된 후 고객 동의를 거친 후, 전문가에게 비용을 지급하는 시스템을 마련했고 분쟁이 발생했을 때 숨고페이 사용여부 상관없이 처리 과정에 협조는 물론 피해보상도 이뤄지고 있다”면서 “전문가 검증은 국세청 홈텍스에서 제공하는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연동을 통해 사업자 휴·페업 상태를 1차 검수하고 담당부서에서 2차 검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몽 역시 지난 7월 안전성과 신뢰성 구축을 위해 패널티 시스템을 도입했다. 패널티가 부과된 전문가나 이용자는 진행 중인 판매와 구매 관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중개 서비스 이용하지 못한다.

전문가가 개인 계좌로 입금을 유도한 후 연락 두절, 작업 미이행 등에 대한 피해 발생에는 도움을 줄 수 없는 점을 명시하고 소비자 주의도 당부하고 있다.

다만 소비자는 플랫폼을 믿고 서비스를 의뢰해, 피해 보상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피해 보상 역시 금전적인 보상이 아닌 추가 서비스 제공에 머무르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원 재능기부 플랫폼 운영사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특히 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는 표준계약서 사용 의무화 등 관리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플랫폼은 신원정보 제공과 모니터링 등의 소비자 보호를 위한 자율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며 “관리 책임을 강화하도록 제고 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
플랫폼 믿고 샀는데 ‘가품’…정부 지원, 검수 시스템 고도화 필요
모바일 앱은 사용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있지만 소비자 관리 관련 시스템 구축이 미약해 소비자에게 피해를 끼치고 있습니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인력 매칭 플랫폼 역시 사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본문과 관련된 리셀 플랫폼 내의 부실한 시스템으로 소비자 불만과 관련된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