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참여기업 네트워킹 행사 개최, 성공사례 및 투자정보 등 공유

창원 강소특구 KERITOR 참석자들이 한국전기연구원 캐릭터 '꼬꼬마케리' 인형을 들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KERI]
창원 강소특구 KERITOR 참석자들이 한국전기연구원 캐릭터 '꼬꼬마케리' 인형을 들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KERI]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에 참여한 창업기업 50여개를 대상으로 ‘KERITOR(KERI와 Accelerator의 합성어) 네트워킹 데이’를 21일 창원에서 개최했다.

올해로 3년 차를 맞은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은 혁신적인 아이템과 기술을 보유한 예비 창업자 혹은 3년 미만의 초기 창업자를 발굴해 성공적인 창업까지의 전 단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선배 창업가의 성공 스토리와 투자 유치 사례를 공유하여 후배 창업자들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먼저, KERITOR 2기 기업인 ‘지티엘’ 황건호 대표가 발표했다. 위성 안테나 분야 창업기업인 지티엘은 KERI로부터 교육과 전문가 컨설팅·멘토링 지원을 받아 성장했다. 이를 기반으로 2개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최근에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으로도 선정되어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다음으로 한태규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심사역이 '에너지 기업 투자 유치를 위한 IR’이란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투자 유치를 위해 자료를 잘 작성하는 법 그리고 실제 창업가들의 투자 유치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KERI 김종욱 전략정책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창원 강소특구 지역에 있는 창업기업 간 공통 관심사를 함께 나누고, 원활한 투자 유치를 받을 수 있도록 기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라며 네트워킹 취지를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