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델리오는 신한금융투자와 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여의도 본사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김장우 신한금융투자 디지털그룹장, 정상호 델리오 대표·관계자가 참석했다.

델리오는 국내 디지털자산 예치·렌딩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NFT 사업까지 확장해 마켓플레이스를 오픈한 블록체인 금융기술 기업이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 상품·서비스 공동 개발, NFT 등 디지털자산 비즈니스 협업, 금융과 블록체인 기술과의 연관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디지털자산 시장의 제도권 진입을 대비해 투자자 신뢰 기반의 블록체인 프로토콜 경제 생태계를 만들어가겠다는 취지다.

정상호 델리오 대표이사는 “디지털자산 글로벌 스탠다드가 정립 돼가는 현 시점에 국내에도 소비자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자산 상품·서비스가 지속적으로 개발돼야 한다”며 “디지털자산 전문성을 보유한 델리오와 국내 금융투자업을 대표하는 신한금융투자의 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자산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우 신한금융투자 디지털그룹장은 “향후 제정될 디지털자산기본법을 토대로 투자자 보호장치를 마련하며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제공해야 한다”며 “앞으로 신한금융투자는 다양한 블록체인 기술기업과의 협력하며 건전한 디지털자산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