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J&V벤처스가 주관하는 오프노드 스페이스 전시회의 다양한 디지털 작품을 넷기어 ‘뮤럴 디지털 액자’가 담았다.

오프노트 스페이스는 7월 29일 하루동안 강남구 봉은사로에 위치한 JBK홀에서 ‘새로운 연결 방식에 대하여’를 주제로 진행됐다.

8명의 작가 소개. 

전시회는  6개의 섹션으로 JOPOP, 치유, MON_R, 이혜리, HUHU, 인슈, 새미, 김경아 총 8명의 작가의 디지털 작품을 공개했다.

15분씩 뮤럴 디지털 액자를 통해 작품을 선보이며 6회차로 나눠 감상할 수 있었다. 전시 공간이 넓지 않았음에도 여러 작가의 개성있는 다양한 작품을 살펴볼 수 있었다.

HUHU 작가의 디지털 작품.  
HUHU 작가의 디지털 작품.  

뮤럴 디지털 액자를 활용해 출력물의 단점을 보완해 퀄리티 높은 전시회를 만들어 냈다. 종이로작품을 출력할 경우 변형이 일어날 수 있는 한계를 헤결했다.

오히려 유화를 활용한 작품의 경우 유화만의 질감표현을 그대로 느낄 수 있을 만큼 선명한 넷기어의 트루-아트 기술을 자랑했다. 종이로는 표현 불가능한 움직이는 작품도 전시할 수 있어 작가만의 감성과 생동감을 살릴 수 있었다.

오프노드 스페이스는 다양한 LED와 빛을 이용해 전시회를 꾸미고 있어 어두운 분위기에서 진행했는데도 불구하고 넷기어의 안티-글레어 매트 스크린으로 빛반사와 눈부심이 전혀 없었다.

넷기어의 중앙 클라우드 통제 시스템을 이용해 다소 어려웠을 디지털 전시회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뮤럴 디지털 액자가 가정용으로 사용돼서 대시보드의 전체 컨트롤이 어려움이 있다. 하지만 액자 자체를 손으로 건드리지 않아도 ‘제스처 센서’를 통해 손동작만으로 빠르게 제어할 수 있었다.

이번 전시회는 급하게 시작해 하루만에 끝냈지만 8월달에 다시 진행할 예정이며 커뮤니티 영역까지 넓혀갈 예정이다.

전시회 끝에는 방문객, 팬, 작가가 다같이 편안하게 대화를 나누는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하지 못했지만 작가들은 포부와 앞으로 기대감을 내비쳤다.

(좌)성호영 J&V벤처스 대표. 
(좌)성호영 J&V벤처스 대표. 

성호영 J&V벤처스 대표는 “작품 수가 적어 디지털 작가들의 부담감을 줄일 수 있었다”며 “관객 측면에서는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을 보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오프노드 스페이스를 통해 온라인 작품을 접하기 어려운 나이대가 있는 분들도 접할 수 있도록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를 확장하는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