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라인게임즈]
[사진=라인게임즈]

[테크월드뉴스=장민주 기자] 라인게임즈는 자사의 자체 개발 스튜디오 라르고에서 개발한 커뮤니케이션X서비이벌 어드벤처 ‘베리드 스타즈(Buried Stars)’가 PS4(플레이스테이션 4)와 닌텐도 스위치의 일본 디지털 다운로드판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베리드 스타즈’는 ‘검은방’, ‘회색도시’를 개발한 진승호 디렉터의 첫 콘솔작이다. 서바이벌 오디션 생방송 도중 무대가 붕괴하며 현장에 고립된 캐릭터들의 다양한 배경과 사건의 진상을 대화와 SNS에서 찾은 단서들로 추리해가는 어드벤처 장르다.

주인공의 정신력과 캐릭터들과의 관계도에 따라 분기되는 멀티 엔딩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베리드 스타즈’는 지난 2020년 7월 PS4와 닌텐도 스위치 패키지의 국내 출시 후 한정판·일반판 전량 품절했고 닌텐도 온라인 스토어 다운로드 랭킹 1위를 기록하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 2021년 11월에는 스팀(Steam) 글로벌 출시로 한국 지역 최고 판매 신제품 1위로 전세계 최고 판매 제품 14위 등의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라인게임즈 관계자는 “‘베리드 스타즈’는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탄탄한 시나리오와 반전의 묘미가 특징”이라며 “어드벤처 장르가 발달한 일본 게임 시장에서도 많은 공감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