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오라클이 글로벌 통신회사인 AT&T와의 전략적 협력을 새롭게 5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AT&T는 오라클 클라우드에서 운영되는 데이터베이스‧애플리케이션 워크로드를 위한 신규 기능‧성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신규 협력을 통해 AT&T는 오라클 퓨전 클라우드 ERP(전사적 자원 관리)와 오라클 퓨전 고객 경험(CX),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등을 포함하며,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와 혜택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오라클 클라우드 ERP는 재정‧공급망 부문 혁신의 일환으로 수작업으로 진행되던 업무 감소시킨다. 오라클 클라우드 CX는 오라클의 다양한 포트폴리오에 대한 접근을 통해 오라클 클라우드 고객경험(CX)과 같은 프로그램 활용을 확대하고, 전반적인 고객경험 향상을 위해 더욱 개인화된 콘텐츠를 이용한 고객 소통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OCI 서비스는 AT&T의 IT 환경 현대화·데이터센터 통합을 지원한다.

향후 AT&T는 오라클의 차세대 클라우드 솔루션·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터머X9M(Exadata Cloud@Customer X9M)도 도입을 위한 인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존 서머스(Jon Summers) AT&T 정보기술부문 수석 부사장은 “클라우드 전환은 AT&T 비즈니스의 핵심 이니셔티브라 할 수 있다. 지난 몇 년간 어느 때보다도 어려웠던 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오라클과 긴밀히 협력했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향후 5년 더 협력관계를 이어갈 수 있게 돼 매우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조나단 티코친스키(Jonathan Tikochinsky) 오라클 글로벌 전략 고객 부문 총괄 부사장은 “AT&T는 사람과 비즈니스를 연결해주기 위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을 연장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AT&T는 OCI·오라클 퓨전 애플리케이션의 활용을 통해 전 세계로 사업을 더욱 확장하고 진화하는 통신 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