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SBXG가 구축한 참여자 중심의 웹 3.0 이스포츠 NFT 생태계 메타 토이 게이머즈(Meta Toy Gamers, MTG) 커뮤니티에 ‘헤이비트(HEYBIT)’ 운영사 업라이즈가 합류한다.

SBXG의 메타 토이 게이머즈 NFT 커뮤니티에 헤이비트 운영사 업라이즈가 합류한다. [사진=SBXG]
SBXG의 메타 토이 게이머즈 NFT 커뮤니티에 헤이비트 운영사 업라이즈가 합류한다. [사진=SBXG]

이스포츠 기업 SBXG는 업라이즈가 메타 토이 게이머즈 NFT 100개를 구매하고 메타 토이 게이머즈 커뮤니티에 합류하는 등 웹(Web) 3.0 비즈니스 협력을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SBXG는 지난 3월, ‘팬과 함께 성장하는 팀, 팬이 주인이 되는 팀’이라는 슬로건으로 메타 토이 게이머즈 NFT 커뮤니티를 출범시키고 이스포츠와 웹 3.0 게이머를 중심으로 새로운 게이밍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업라이즈는 디지털자산의 효율적인 투자와 관리를 돕는 재태크 서비스 ‘헤이비트’, 디지털 자산 예치서비스 ‘하베스트(Harvest)’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양사는 지난 3월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디지털 자산 관련 기술, 법률, 행정, 마케팅 등 비즈니스 전 분야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지난달에는 SBXG가 운영 중인 이스포츠 복합 문화공간 포털(Portal)에 헤이비트 전용 게이밍룸 등을 올 하반기 내 오픈하고 디지털 자산 투자 경험과 게이밍 공간이 결합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창출하겠다는 복안을 밝혔다.

업라이즈는 SBXG의 웹 3.0 비전과 계획에 주요 파트너로 동참하고 이스포츠와 게임, Web 3.0을 연계한 커뮤니티 구축에 앞장설 예정이다.

정인모 SBXG 대표이사는 “업라이즈의 메타 토이 게이머즈 NFT 구매는 단순한 업무협약을 넘어 웹 3.0 게임 기반의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