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헬스케어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네이버 D2SF]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헬스케어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네이버 D2SF]

[테크월드뉴스=이세정 기자]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헬스케어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개인 맞춤형 웰니스(Wellness) 플랫폼을 개발 중인 ‘가지랩’과 유전체 분석 기반의 디지털 트윈 솔루션을 개발한 ‘프리딕티브’이다.

가지랩은 ‘나에게 필요한’ 솔루션을 찾기 어렵다는 점에 주목해 개인 맞춤형 웰니스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설문을 통해 개인의 문제를 파악하고 영양·운동·수면·휴식 등 웰니스 전반에 걸쳐 최적의 솔루션과 커뮤니티를 제공할 계획이다. 개인의 건강 상태와 니즈를 정교하게 파악할 수 있는 설문 시스템을 설계 중이며, 하반기 최소 기능 제품(MVP, Minimum Viable Product) 테스트를 거쳐 2023년 정식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리딕티브는 북미 스타트업이다. 유전체 분석 정보를 담은 디지털 트윈을 만들어 질병 및 약물 민감도 가능성을 시뮬레이션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분석 범위와 정확도 측면에서 강점을 가지며, 손톱 채취 방식으로 20000여 개 유전자를 분석해 2만2500여 개 질병과 780여 개 약물 민감도를 예측한다. 최근 미국 의료진 대상의 베타 테스트를 마쳤다. 미국·영국·싱가포르·아랍에미레이트 등의 기업 및 국가기관과 사업 협력을 논의 중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헬스케어 시장은 환자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의료, 일상 건강관리 및 예측을 통한 예방 의료로 진화 중”이라며 “두 팀은 웰니스와 유전체 각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맞춤형 건강관리에서 나아가 예방 의료를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투자 취지를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ag

키워드

#네이버 D2SF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