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T‧NFC 결제방식 차이로 시장 진입 지연
삼성페이, MST 결제축소, 해외선 기능 제외

삼성페이 사용 모습. [이미지=삼성전자]

[편집자주] 디지털 전환 가속은 우리 생활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익숙했던 환경의 변화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생활Tech]에서는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던, 쉽게 접할 수 있는 IT 기술을 소개하고 어떤 원리로 동작하는지, 그리고 개선할 부분은 없는지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테크월드뉴스=이세정 기자] 소문만 무성했던 ‘애플페이’ 국내 서비스 가능성이 재기되면서 아이폰 사용자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 처음 애플페이 도입이 논의됐지만 수수료, 결제 단말기 등의 문제로 번번이 협상이 결렬됐다는 소식만 전해졌는데요. 이번에도 각사에서 정해진 바는 없다는 의견을 내면서 도입 가능성은 많지 않아 보입니다.

삼성페이와 애플페이는 각각의 결제방식 차이로 온도차가 있는데요. 이번주 [생활Tech]에서는 각 페이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페이시장 경쟁 확대…MST·NFC·QR코드 등 방식 다양

‘OO’페이(Pay)로 알려진 간편 결제는 금융과 ICT 기술이 융합된 핀테크입니다. 종류에는 온라인 결제방식과 오프라인 결제방식이 있는데요.

온라인 결제의 경우, 입력해둔 결제정보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지만 오프라인은 결제를 지원하는 단말기가 필요한데요. 삼성페이는 기존의 카드와 같은 마그네틱 방식(MST)을 사용하면서 단기간에 이용자를 폭발적으로 늘릴 수 있었습니다.

뒤늦게 페이 시장에 뛰어든 네이버‧카카오페이는 QR코드를 활용한 결제방식과 리워드 확대를 통해 시장을 넓혀가고 있고요. 최근에는 NFC를 활용한 결제방식도 등장했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대표적인 오프라인 결제를 지원하는 삼성페이는 MST와 NFC를 동시에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도입이 지연된 애플페이는 NFC 방식을 적용하고 있는데요. 국내에 도입된다고 해도 같은 방식을 사용할 전망입니다.

MST·NFC 결제방식 차이는 자기장·무선통신 이용

수수료 문제를 차지하더라도 애플페이 도입이 늦어진 이유는 NFT 결제 방식 때문입니다. MST 결제는 신용카드의 마그네틱 선에 내장된 정보를 읽는 반면, NFC는 전자기기 내 칩에 담긴 정보를 주고 받는 방식입니다.

MST 결제방식에 쓰이는 마그네틱 선에서는 자기장이 발생하는데요. 삼성페이는 기존의 방식을 활용해 스마트폰에서 결제 단말기로 자기장을 보내 결제를 가능하게 했습니다. MST 방식에서 가장 큰 취약점이던 보안 문제는 암호화된 일회용 토큰 정보를 전송하는 기술을 적용해 해결했습니다.

NFC 칩의 구조. [이미지=테크월드 이세정]
NFC 칩의 구조. [이미지=테크월드 이세정]

NFC는 전자기기와 근거리 무선 통신이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기술입니다. 10cm의 범위에서 연결할 수 있고 사진·연락처·결제와 같은 데이터를 쉽게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구조는 태그(Tag) 역할의 NFC 유심칩과 읽기와 쓰기 역할을 하는 NFC 컨트롤러칩, NFC 안테나로 비교적 간단하게 구성돼 있습니다. 태그한 정보를 아래 단의 칩과 안테나가 읽고, 쓰면서 인식하게 됩니다.

NFC가 MST보다 선호되는 이유는 뛰어난 전송 속도와 암호화 기술로 보안성이 뛰어나기 때문인데요. 약 10cm 이내의 거리에서 통신이 가능하고 별도의 연결 과정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블루투스 기능에서 페어링 과정이 필요한 점과 구분됩니다. 근거리 통신을 지원하기 때문에 암호화 과정에서 보안성이 좋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NFC 국내도입, 수수료·이해관계 문제로 지연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삼성페이의 2018년 기준 국내 간편결제 이용 금액은 80조 1450억 원으로, 삼성페이는 이 시장의 81.6%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어마어마한 점유율이고, 실제로 삼성 단말기 구매 이유로 ‘삼성페이·통화녹음·유튜브 밴스드’ 기능의 앞 글자를 딴 '삼통밴'라는 단어가 있을 정도로 강점입니다.

삼성페이가 이렇게 확산한 이유 중 하나는 MST와 NFC를 동시에 지원하는 결제방식 때문이었는데요. MST 같은 경우 기존의 카드 결제방식과 같으므로 별도의 단말기 추가가 필요 없어 국내 간편 결제 시장을 빠르게 차지한 측면이 있습니다. 다만 앞으로는 삼성페이도 NFC로 전환될 예정인데요. 아무래도 글로벌 시장에서 NFC가 대세이고 보안 측면에서도 우수하기 때문이라고 보입니다.

현재 가장 주목할 것은 NFC 결제 방식을 위해서는 NFC 결제를 지원하는 단말기를 가맹점이 따로 구비 해야 하는 점입니다. 지난 2015년 NFC 결제 단말기 무료 보급 가능성이 있었지만, 시장점유율 등 카드사 간 이해관계 충돌로 무산됐습니다.

삼삼성페가 도입된지 5년이 지나면서 페이 결제는 NFC로 흘러가는 분위기입니다. 삼성전자도 MST를 축소하겠다는 선언을 했고 실제로 해외 단말기에서는 MST 기능을 제외한 단말기가 출시되고 있습니다. 아직 시간이 걸리겠지만 NFC 단말기 보급이 확대되면 애플페이 도입도 가능해 질 것이라 예측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