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뉴스=조명의 기자] LG헬로비전이 ‘지구좋아산책’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과 임직원이 함께 마련한 기부금으로 꿀벌이 찾아오는 ‘꽃길’을 조성했다고 22일 밝혔다. 

 LG헬로비전이 ‘지구좋아산책’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과 임직원이 함께 마련한 기부금으로 꿀벌이 찾아오는 ‘꽃길’을 조성했다. [사진=LG헬로비전]
 LG헬로비전이 ‘지구좋아산책’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과 임직원이 함께 마련한 기부금으로 꿀벌이 찾아오는 ‘꽃길’을 조성했다. [사진=LG헬로비전]

지난 겨울 이상기후 현상으로 약 78억 마리의 꿀벌이 집단 실종된 가운데, ‘꿀벌의 식량’으로 알려진 밀원식물을 심어 꿀벌의 서식처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캠페인은 모바일 걸음 기부 플랫폼 ‘빅워크’를 통해 지난 8월 22일부터 4주간 진행했다. 지역사회 시민 1만 6000명과 임직원 300명이 약 7억 걸음을 기부, 목표로 삼았던 4억 걸음을 초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캠페인에 참여한 임직원이 전년 대비 크게 늘어나면서 나눔 문화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시민과 임직원들은 일상 속 한걸음을 모아 기부에 참여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출·퇴근을 걸어서 하고, 가까운 층은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기도 했다. 특히 모바일로 실시간 걸음 현황과 순위를 확인할 수 있어 건강·재미·기부라는 세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았다. 

걸음기부로 모인 기부금은 꿀벌 서식지 확보에 활용됐다. LG헬로비전과 사단법인 체인지메이커는 충남 태안군 고남면 누동리 마을에 헛개나무, 아까시나무, 산수유나무 등을 심으며 밀원식물 숲을 가꿨다. 다양한 수종의 밀원식물은 꿀벌들이 꿀과 꽃가루를 얻으며 안전하게 살아갈 환경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수진 LG헬로비전 ESG팀장은 “이번 캠페인은 기업과 고객이 함께하는 환경보호 활동이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 참여형 캠페인으로 ESG 활동을 기획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테크월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